UPDATE : 2024.4.15 Mon 00:34
상단여백
HOME Journal+
Media Reports Encouraging Copycat Crimes모방 범죄 부추기는 언론
  • By Seo Ji-min, reporter
  • 승인 2023.10.16 01:03
  • 호수 323
  • 댓글 0
▲ Press-related free source image ▲ 언론 관련 프리소스 이미지

On September 12, Choi Yoon- jong, a murderer, stated that he planned to commit the crime after seeing a report on the Busan Spin Kick incident, causing a big stir. The Busan Spin Kick incident was a case in which a man in his 30s assaulted a woman in her 20s with a spin kick and tried to sexually assault her in May last year. In addition, Choi Yoon- jong was found to have read a number of media articles related to recent felonies in the stage of criminal planning, and a memo was found on Choi Yoon- jong's mobile phone vowing to commit the crime, such as, "Those who have courage take over beauty." Choi Yoon- jong is accused of assaulting a woman with brass knuckles and strangling her to death on the 17th of last month on the Mokgolsan Mountain hiking trail in Sillim-dong, Gwanak-gu, Seoul.

지난 9월 12일 살인범 최윤종이 '부산 돌려차기' 사건 보도를 본 뒤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하며 큰 파장이 일었다. '부산 돌려차기' 사건은 지난해 5월 30대 남성이 귀가하던 20대 여성을 돌려차기로 쓰러트려 무차별 폭행한 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건이다. 이에 더해 최윤종은 범죄 구상 단계에서 최근 발생한 흉악범죄 관련 언론 기사를 다수 읽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최윤종의 휴대전화에서는 '용기 있는 자가 미녀를 차지한다.'라는 등 범행을 다짐하는 메모도 발견됐다. 최윤종은 지난달 17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목골산 등산로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할 목적으로 철제 너클을 낀 채 폭행한 뒤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When Choi Yoon- jong was found to have planned the crime by reading articles that dealt with sex crimes in the past and spreading CCTV footage of the incident through the internet, netizens criticized the media for reporting the incident, causing it to turn in an inappropriate direction and inducing copycat crimes. In addition to Choi Yoon- jong, the Seohyun Station stabbing incident in August copied the Sillim Station stabbing incident in July, and the Sillim Station stabbing incident also copied the Gangnam Station murder incident in June 2016. As can be seen from the aforementioned incidents, criminals sometimes conceive of their crimes by indirectly experiencing incidents committed by other criminals, when planning crimes. Offenders plan crimes based on direct experience elements accumulated through voluntary learning, but by referring to other criminals' methods, they plan them in a way that complements them. In this case, the crime can be conceived more closely through precedent and the likelihood of achieving the crime increases, resulting in more dangerous consequences.

이처럼 최윤종이 과거 성범죄를 적나라하게 다룬 기사 및 그와 함께 퍼진 사건 CCTV 영상 등을 보며 범죄를 계획한 것이 알려지자, 부적절한 방향으로 사건을 보도하며 모방 범죄를 유도한 언론을 향해 네티즌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최윤종뿐만 아니라 지난 8월 발생한 서현역 칼부림 사건은 지난 7월 발생한 신림역 흉기 난동 사건을 모방했고, 신림역 흉기 난동 사건 역시 2016년 6월 발생한 강남역 살인 사건을 모방했다고 밝혀진 바 있다. 앞서 언급한 사건들을 보며 알 수 있듯이 범죄자들은 범행 기획 시 다른 범죄자가 저지른 사건을 간접적으로 경험하며 자신의 범행을 구상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범죄자들은 자발적인 학습을 통해 축적한 직접 경험 요소를 바탕으로 하되 여타 범죄자들의 범행 수법을 참고해 이를 보완하는 방식으로 범죄를 기획한다. 이 경우 선례를 통해 더욱 치밀하게 범죄를 구상할 수 있고 범죄 달성 가능성이 높아져 보다 위험한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These copycat crimes are also closely related to the way the media reported the incident. Recently, crime reports in the media have tended to highlight only the brutality of the case with the aim of attracting public attention. According to the Bridge Economic Media Survey, 93% of the articles on the murder case only covered the crime, and only 7% of the articles mentioned the fundamental problem of the case and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In response, Choi Eun- kyung, a professor at Hanshin University, strongly criticized, "The media companies are completely debunking someone's death and reproducing it as 'newsworthy' while forgetting the press ethics charter and reporting rules.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suspect's identity, vivid description of the murder scene, murder tools, and murder process are valuable news. We should refrain from detailed and provocative reporting on felony crimes." Media reports, which are simply bent on portraying violent incidents to attract the attention of the crowd, further stimulate prospective criminals' desire to commit copycat crimes, and are also used as preliminary investigation data for criminals in planning crimes. It is good to report for the purpose of raising public awareness in criminal cases that have caused social confusion, but this should not be the starting point for copycat crimes.

이러한 모방 범죄는 언론의 사건 보도 방식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 최근 언론사의 범죄 보도는 오로지 대중의 관심을 끄는 데에 목적을 두고 사건의 잔혹성만을 부각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브릿지 경제 언론 조사에 따르면 10개 종합 일간지에서 살인 사건을 다룬 기사를 분석해 본 결과, 93%의 기사들이 범죄 내용만을 다뤘으며 단 7%의 기사만이 사건의 근원적 문제와 재발 방지 대책 관련 내용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최은경 한신대 교수는 "언론사들이 언론윤리헌장과 보도준칙을 잊은 채 누군가의 죽음을 완전히 까발리며 '뉴스거리'로 재생산하고 있다. 용의자의 신상, 살인 현장의 생생한 묘사와 살해 도구, 살인 과정 등이 과연 가치가 있는 뉴스인가 의문이다. 흉악범죄에 자세하고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야 한다."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단순히 군중의 이목을 끌기 위해 강력 사건을 적나라하게 묘사하는 데에 급급한 언론 보도는 예비 범죄자들의 모방 범행 욕구를 더욱 자극하며, 더 나아가 범죄자들이 범죄를 계획하는 데에 있어 사전 조사 자료로 활용되기도 한다. 사회적 혼란을 일으킨 범죄 사건에 있어 대중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목적의 보도까지는 좋으나, 이가 모방 범죄의 시발점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Media coverage is essential to guarantee the people's right to know in a democratic society. However, the media should also take moral responsibility as a factor that greatly affects the formation of public citizenship and social change. Therefore, in consideration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media exposed to various people, it is necessary to avoid sensationally describing events directly when dealing with violent incidents, and to establish a direction for institutional improvement or future-oriented stories based on the event.

민주주의 사회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언론 보도는 필수적이다. 그러나 언론은 대중의 시민 의식 형성과 사회적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써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기도 한다. 따라서 언론 보도 시 다양한 사람들에게 노출되는 특성을 고려하여 강력 사건을 다룰 때에는 선정적으로 사건을 직접 묘사하는 방식은 지양하고, 해당 사건을 토대로 제도 개선의 측면이나 미래 지향적 이야기를 다루는 방향성이 확립되어야 할 것이다.

- felony : 흉악범죄

- copycat : 모방한, 모방하는 사람

- newsworthy : 뉴스거리가 되는

- coverage : 보도

By Seo Ji-min, reporter  jmseo1215@naver.com

<저작권자 © The Campus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