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5.20 Mon 00:14
상단여백
HOME Journal+
What Could be Koreans' Strategies admist Chinese Market Surge?유통에서 기술까지 위협하는 중국 기업, 고심에 빠진 한국 산업계
  • By Kim Min-seong, reporter
  • 승인 2024.04.15 00:02
  • 호수 330
  • 댓글 0

▲ Temu’s Super Bowl Advertisement (Source: Temu’s Official Youtube Channel)▲ TEMU의 슈퍼볼 광고 (Source: TEMU 유튜브)

The explosive growth of Chinese companies is devouring the world. Chinese e- commerce companies such as SHEIN, Aliexpress, and Temu, which boast cost- effectiveness, all rank within the top 10 in the shopping application category of Google Play Store and Apple Store. Among them, Temu, which first entered the US market in 2022, is particularly notable for its rapid growth. According to a report by Sensor Tower, a market analysis firm in the United States, it took only one year for Temu to gather 51 million active users in the US. This is something that took Amazon at least a decade. Chinese companies are not only growing in the distribution industry but also in technology. According to the '2022 Technology Level Assessment'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China surpassed Korea for the first time in 11 key technological areas. The growth of Chinese companies armed with low prices and technology is threatening Korean companies.

중국 기업들의 폭발적인 성장세가 전 세계를 집어삼키고 있다.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SHEIN, Aliexpress, Temu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스토어 쇼핑 애플리케이션 부문에서 모두 10위 안에 위치하고 있다. 이 중 2022년 미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Temu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의 시장 분석 업체 Sensor Tower의 발표에 따르면, Temu가 미국 내에서 5,100만명의 활성 사용자를 모으는데 걸린 시간은 단 1년이었다. 아마존은 10년이 넘게 걸렸던 일이다. 중국 기업들은 유통뿐만 아니라 기술 부문에서도 성장세가 가파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22년도 기술 수준 평가’에 따르면, 중국은 11대 중요 기술 분야에서 처음으로 한국을 추월했다. 저렴한 가격과 기술력으로 무장한 중국 기업들의 성장은 한국 기업들을 위협하고 있다.

Temu, which promotes the motto, "Shop Like a Billionaire," is a subsidiary of 'Pinduoduo Holdings' that achieved success through group purchasing on WeChat. In 2018, Pinduoduo successfully went public on the NASDAQ exchange, just three years after its launch. Then in 2022, it launched Temu, a shopping app targeting the global market. Pinduoduo's factory, 'Pin Factories (拼 工 厂),' are well known in the industry as a textbook example of distribution innovation through the C2M (Custom- to- Manufacturer) Business Model. The C2M Business Model refers to a process where platforms like Temu analyze consumer opinions through big data and AI, and transmit them to factories to produce products, rather than brands or factories planning products in advance. Leveraging AI for customer preference surveys, inventory analysis, and pricing, Temu reduces costs and produces cost- effective goods by combining world- class manufacturing technology. Furthermore, it attracts consumers with unconventional management policies such as offering discount coupons to new subscribers and enabling free shipping and unconditional returns within 90 days.

“억만장자처럼 쇼핑하기”라는 모토를 내세운 Temu는 위챗을 통한 공동구매 방식으로 성공을 거둔 ‘핀둬둬 홀딩스’의 자회사이다. 지난 2018년, 핀둬둬는 비즈니스 모델을 성공시키며 나스닥에 상장하였다. 이는 출시 후 불과 3년 만의 성과였다. 이후 2022년에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Temu라는 쇼핑앱을 출시했다. 핀둬둬의 공장인 ‘핀 공장’은 업계에서 C2M (Custom- to- Manufacturer) 방식을 통한 유통 혁신의 교과서로도 잘 알려져 있다. C2M 방식이란 브랜드나 공장이 먼저 제품을 기획하는 것이 아닌, Temu와 같은 유통 플랫폼이 빅데이터와 AI 등을 통해 소비자 의견을 분석하고, 이를 공장에 전달해 제품을 만드는 방식을 말한다. AI를 이용한 고객 선호도 조사, 재고 분석, 가격 책정을 통해 비용을 절감한 Temu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 기술을 접목해 가성비있는 물건들을 쏟아내고 있다. 더 나아가, 신규 가입자에게 할인 쿠폰을 지급하고 무료 배송 및 90일 이내 무조건 반품을 가능하게 하는 파격적인 경영 정책으로 소비자들을 유인하고 있다.

After the Chinese government called for 'China's Technology Rise,' growth in the technology sector has also been fierce. According to the Global R&D Top 1,000 Companies report by FKI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the number of Chinese companies increased from 19 to 194 between 2006 and 2020, a growth rate of about 50 times. This is a significant gap compared to Korea, which grew from 4 to 27 companies during the same period. The growth of Chinese technology is also affecting Korea's future industries. For example, in the electric vehicle market, CATL and BYD, which focus on manufacturing LFP batteries with good cost- effectiveness, have secured the top two positions in the global market. Based on these achievements, Chinese electric cars recorded a growth of over 13 times in 18 major European markets last year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n 2023. They are also making an inroad into the domestic electric bus market. According to data from Carisyou Data Lab in 2023, the market share of newly introduced Chinese electric buses surpassed that of Korean- made ones, accounting for 50.9% compared to 49.1% of Korean- made ones. This is because Chinese electric buses have longer driving ranges and are priced over 100 million won cheaper. In such a market situation, investment banks like UBS anticipate demand for LFP batteries from companies like Tesla, and Korean battery companies that were usually focusing on Ternary Lithium- ion Battery batteries, are also accelerating their efforts for the LFP market.

중국 정부가 ‘중국 기술 굴기’를 천명한 이후 기술 부문에서의 성장도 매섭다. 한국경제인협회의 '글로벌 R&D 1,000대 기업' 보고서에 따르면, 2006년 ~ 2020년 사이 중국의 기업 수는 19개에서 194개로, 약 50배 증가하였다. 같은 기간 동안 4개에서 27개로 성장한 한국에 비해 뚜렷한 격차를 보이는 수치이다. 이러한 중국 기술의 성장은 한국의 미래 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례로, 전기차 시장에선 가성비가 좋은 LFP 배터리 제조를 주력으로 하는 CATL과 BYD가 세계 시장에서 1위와 2위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중국 전기차는 작년 유럽 18개 주요국 시장에서 전년 대비 13배 이상의 성장을 기록했다. 국내 전기 버스 시장도 잠식하고 있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의 2023년 통계에 따르면, 중국산 신규 전기버스의 점유율은 50.9%로, 49.1%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산을 앞질렀다. 주행거리도 더 긴데다 가격도 1억 원 이상 저렴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시장 상황에서 UBS와 같은 투자 은행과 테슬라의 LFP 배터리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삼원계 배터리를 주력으로 하는 한국의 배터리 기업들도 뒤늦게 LFP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는 등 총력을 다하고 있다.

The government is also seeking countermeasures against the moves of Chinese companies. In February, the government held a conference on the impact of overseas platforms on the domestic online market to discuss countermeasures against overseas e- commerce companies. As a resul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d its plan to establish an 'Online Distribution Monitor Team' on the 20th to explore countermeasures for the domestic online distribution industry. In addition, a government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Hankyoreh newspaper, "To maintain the technological gap and secure essential technologies for future survival, we will identify the strengths and weaknesses of each technology and policy demand by field and establish technology strategies.” The government's proactive response will serve as an important foundation for Korean companies to gain an advantage in global competition and strive for survival and growth in future markets.

중국 기업들의 행보에 정부는 대응책을 찾아 나서고 있다. 지난 2월, 정부는 해외 전자상거래 기업들에 대응책을 마련하고자 ‘해외플랫폼 진출에 따른 국내 온라인시장 영향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지난 20일 ‘온라인 유통팀’을 신설해 국내 온라인 유통 산업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 관계자는 한겨레 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초격차 유지 및 미래 생존 필수 기술 확보를 위해 기술별 강·약점, 분야별 정책 수요를 파악해 기술 전략을 수립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은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미래 시장에서의 생존과 성장을 도모하는데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다.

- devour : 집어삼키다

- boast : 자랑하는

- cost-effectiveness : 가성비

- armed with : ~로 무장한

- unconventional :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 countermeasure : 대책, 보호조치

By Kim Min-seong, reporter  kms9494274@gmail.com

<저작권자 © The Campus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