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5.20 Mon 00:14
상단여백
HOME Journal+
S. Korea Establishes Diplomatic Ties with Cuba, A Long-Time ‘Comrade’ with N. Korea대한민국, 북한의 ‘형제국’ 쿠바와 전격 수교
  • By Kim Han-seul, cub-reporter
  • 승인 2024.03.18 00:04
  • 호수 328
  • 댓글 0
▲ South Korea announced the sudden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with Cuba, often known as North Korea's comrade nation (Source: Korea Economic Institute) ▲ 대한민국이 북한의 형제국이라 불리는 쿠바와의 전격 수교를 발표했다 (출처: Korea Economic Institute)

South Korea has established diplomatic ties with Cuba. On the late night of February 14, surprising news was announced that the UN representative from the two countries had agreed to establish an ambassador- level diplomatic relationship. The Cuban foreign ministry also issued a statement and announced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and consular relations. Cuba, formerly the only country in Central and South America without diplomatic relations with South Korea, became the 193rd country to establish diplomatic relations with South Korea. The new announcement between Cuba, known as a “comrade nation” to North Korea, and South Korea is expected to come as a significant shock to North Korea.

대한민국이 쿠바와의 수교를 전격 발표했다. 지난 2월 14일 늦은 밤, 미국 뉴욕에서 양국 주유엔대표부가 대사급 외교관계 수립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깜짝 발표되었다. 쿠바 외교부도 14일 성명을 내고 한국과의 외교 및 영사 관계 수립을 공표했다. 이로써 중남미 국가 중 유일한 미수교국이던 쿠바는 대한민국의 193번째 수교국이 되었다. 북한의 "형제국"이라 알려져 있는 쿠바와 대한민국의 외교 관계 수립은 북한에게 적잖은 충격으로 다가올 것으로 전망된다.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South Korea stated,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with Cuba is an important turning point for enhancing our diplomacy in Central and South America.” The ministry further expressed,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expanding our diplomatic horizon as a global central country.” The cultural exchanges, interpersonal interactions, and development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Cuba in non- political fields have also appeared to be significant factors behind this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In recent years, there has been a significant enhancement of amity between the people of both countries, largely influenced by the spread of Hallyu (K- Wave) within Cuba and the increasing number of Korean tourists visiting Cuba.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tated, “We’re planning to actively discuss follow- up measure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mutual resident embassies with the Cuban government in the future.”

대한민국 외교부는 “중남미 카리브 지역 국가 중 유일한 미수교국인 쿠바와의 외교 관계 수립은 한국의 중남미 외교 강화를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라며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한국의 외교 지평을 더욱 확장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간 대한민국과 쿠바가 문화, 인적 교류, 개발 협력 등 비정치적 분야를 중심으로 교류와 협력을 강화했던 것도 이번 수교의 주요한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쿠바 내에 퍼진 한류의 영향과 쿠바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의 증가로 양국 국민 간 우호 인식은 최근 크게 증진됐다. 외교부는 수교 사실을 발표하며 "향후 쿠바 정부와 상호 상주 공관 개설 등 수교 후속 조치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The exchange between the two countries ceased after the Cuban Communist Revolution in 1959. The next year, in 1960, Cuba established diplomatic ties with North Korea and made an intimate relationship that usually referred to themselves as “comrade” countries. North Korea has emphasized its solidarity with Cuba, portraying them as ‘fellow fighters against the United States.’ Indeed,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organ, the Rodong Sinmun, frequently covers news related to Cuba, and Kim Jong- un, the Chairman of the State Affairs Commission, regularly sends congratulatory messages to Cuban President Miguel Díaz- Canel on various occasions. This underscores North Korea's ongoing efforts to reaffirm its friendly relations with Cuba.

대한민국과 쿠바는 1959년 쿠바 공산혁명 이후 교류가 단절됐다. 이듬해인 1960년, 쿠바는 북한과 수교를 시작하고 서로의 '형제국'이라고 불릴 만큼 밀접한 관계를 쌓아갔다. 북한은 쿠바에 대해 "미국에 맞서 투쟁하는 사이"라고 강조해왔다. 실제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거의 매일 쿠바 관련 소식을 다루고 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각종 계기 때마다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는 등 북한은 쿠바와의 친선관계를 지속적으로 확인해가고 있다.

Therefore, this establishment is expected to be a massive diplomatic blow to North Korea, which is increasingly isolat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enior Research Fellow Jo Han- bum of the Korea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stated to the BBC, “North Korea currently maintains diplomatic relations with six countries at the ambassador level, and one of them is Cuba.” He mentioned that “Since the deadlock in inter- Korean and North Korea- U.S. relations, the core of Kim Jong- un's diplomacy has been to strengthen relations with China and Russia, followed by expanding relations with other socialist countries.” In this context, the fact that Cuba secretly established diplomatic relations with South Korea would be a shock that North Korea would find difficult to accept.

때문에 이번 수교는 국제사회에서 갈수록 설 자리가 좁아지고 있는 북한에게 외교적으로 큰 충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통일연구원 조한범 선임연구위원은 BBC에 “북한이 현재 대사급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나라가 6개인데, 그 중 하나가 쿠바”고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 북미관계 고착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선언한 신냉전 외교의 핵심은 중국- 러시아와의 관계 강화, 그 다음이 다른 사회주의 국가와의 관계 확대”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쿠바가 한국과 수교를 했다는 사실은 북한에게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큰 상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Kim In- tae, a responsible researcher at the National Security Strategy Institute, stated, “From North Korea's perspective, it's like being stabbed in the back. Although the peak of North Korea and Cuba relations was indeed during the era of Kim Il- sung, and diplomatic ties weakened as Cuba pursued reform and opening, maintaining ‘ideology’ and ‘tradition’ until now,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Cuba has certainly dealt a decisive blow to North Korea.”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김인태 책임연구원은 “북한 입장에서는 허를 찔린 것”이라고 말하며 “물론 북- 쿠바 관계의 절정은 김일성 시대였고, 이후 쿠바가 개혁개방을 추구하면서 외교가 약화된 것은 사실이지만, ‘이념’과 ‘전통성’을 유지하고 있었던 만큼 이번 한- 쿠바 수교가 북한에게 결정타가 된 것은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North Korea hasn’t issued any official stance about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between South Korea and Cuba thus far. Regarding this, Kim In- tae, mentioned, “North Korean authorities may find it burdensome to formalize related content even internally.” He added, “Because there’s nothing good for the North Korean government if the ruling elite or residents know such facts.” A senior official from the South Korean presidential office remarked, “Ultimately, this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demonstrates what the prevailing trend is in the course of history, and to whom that trend belongs.” Whether this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Cuba and South Korea could serve as a pivotal turning point in the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remains to be seen, and the future actions of North Korea will be closely watched.

현재까지 북한은 대한민국과 쿠바의 수교 소식에 어떠한 공식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김인태 책임연구원은 “북한 당국이 내부적으로도 관련 내용을 공식화하기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권력층이나 주민들이 이런 사실을 알아서 북한 정권에 좋을 게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번 수교는 결국 역사의 흐름 속에서 대세가 어떤 것인지, 또 그 대세가 누구에게 있는지 분명히 보여준 것”이라며 “북한은 상당한 정치적, 심리적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교가 남북한의 외교적 관계에 있어 핵심적인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 앞으로 북한의 행보는 어떨지 그 귀추가 주목되는 바이다.

- establish diplomatic ties (with): ~와 수교하다

- intimate: 친밀한

- reaffirm: 재차 확인하다

- deadlock: 교착 상태

- burdensome: 부담스러운

By Kim Han-seul, cub-reporter  hozejunior@naver.com

<저작권자 © The Campus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