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6.3 Mon 00:19
상단여백
HOME Journal+
Young Diabetes in the 2030 Generation, How Serious Is it?2030세대에서 나타난 젊은 당뇨, 얼마나 심각한가?
  • By Son Yu-jeong, cub-reporter
  • 승인 2024.05.20 00:08
  • 호수 333
  • 댓글 0
▲ Picture of Malatang and Tanghulu (Source: Gettyimagesbank)▲ 마라탕과 탕후루의 모습이 담긴 사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Recently, a new word ‘Malatanghulu’ has appeared and caused a stir. It refers to the act of eating Malatang and enjoying Tanghulu for dessert. In particular, it is popular among the 2030 generation to eat salty and sweet high- carbohydrate and high- calorie foods like Malatanghulu. Last year, Tanghulu and Malatang ranked first and second on popular menus in a delivery application, respectively. Malatang and Tanghulu have very high levels of salt and sugar. The habit of eating such stimulating foods can cause ‘young diabetes,’ which occurs in adults under the age of 40.

최근 ‘마라탕후루’라는 신조어가 등장해 화제다. 이는 마라탕을 먹고 후식으로 탕후루를 즐기는 행위를 지칭하는 말이다. 특히 2030세대 사이에서 마라탕후루처럼 짜고 달콤한 고탄수화물, 고열량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유행이다. 작년, 한 배달 어플리케이션에서 탕후루와 마라탕이 각각 인기메뉴 1위와 2위에 올랐다. 마라탕과 탕후루는 염분과 당도가 매우 높다. 이런 자극적인 음식을 먹는 식습관은 40세 미만 성인에게 당뇨병이 나타나는 ‘젊은 당뇨’를 유발할 수 있다.

Malatang is a dish made by adding red pepper powder and broad bean chili sauce to the oil, which is made by heating spices such as Sichuan pepper, Star Anise, Clove, and Fennel to create a scent, perfuming broth, and then boiling it with ingredients such as vegetables, meat, mushrooms, tofu, seafood, and glass noodles. If you eat one serving of Malatang, you will consume 2,000 to 3,000mg of natrium (sodium) contained in the spices. According to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the recommended daily natrium intake for adults is 2,000mg. Whereas, Tanghulu is a food made by putting fruit on a skewer, coating it with melted sugar and starch syrup, and hardening it like candy. According to the Korea Consumer Agency, one serving of Tanghulu contains 10 to 25g of sugar and has over 100 kcal of energy. If you eat a Tanghulu, you will consume half of the recommended daily sugar intake of 50g for adults because the natural sugar in the fruit and the processed sugar are combined.

마라탕은 초피, 팔각, 정향, 회향과 같은 향신료를 넣고 가열해 향을 낸 기름에 고춧가루와 두반장을 넣고 육수를 부은 다음, 야채, 고기, 버섯, 두부, 해산물, 당면 등 재료를 넣어서 끓이는 요리이다. 마라탕 1인분을 먹으면 향신료에 함유된 2,000~3,000mg의 나트륨을 섭취하게 된다. 세계보건기구(WHO) 기준 하루 섭취 권장량이 2,000mg이다. 탕후루는 과일을 꼬치에 꽂아 설탕과 물엿을 녹여 과일에 입힌 뒤 사탕처럼 굳혀 먹는 음식이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탕후루 1개에 설탕 10~25g이 들어가고, 열량이 100kcal를 넘는다. 탕후루 1개를 먹으면 과일에 있는 당과 설탕에 함유되어 있는 당이 더해져 하루 당류 섭취 권장량인 50g의 절반을 섭취하게 된다.

Diabetes is diagnosed if the fasting blood sugar level is more than 126 mg/dL or if the blood sugar level 2 hours after a meal is more than 200 mg/dL. Diabetes is a disease in which blood sugar levels become abnormally high because the process of glucose in the blood entering cells and being used as an energy source is not smooth. According to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the number of diabetes patients in the 2030 generation increased from about 139,000 in 2018 to about 174,000 in 2022. Young diabetic patients live with diseases longer than older people, so they are at high risk of developing complications such as cataracts, kidney disease, cerebrovascular disease, and angina pectoris. In addition, young diabetes increases cardiovascular risk by more than four times and can be a factor that worsens health, such as the development of cancer after middle age.

정상인 기준 공복 혈당이 126mg/dL 이상이거나 식사 2시간 후 혈당이 200mg/dL 이상인 경우 당뇨로 진단한다. 당뇨는 혈액 속 포도당이 세포 속으로 들어가 에너지원으로 이용되는 과정이 원활하지 못해 혈당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질환을 말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대와 30대의 당뇨 환자가 2018년 약 13만 9천명에서 2022년 약 17만 4천명으로 늘었다. 젊은 당뇨 환자는 질환을 앓고 사는 기간이 고령층보다 길어 백내장, 신장병, 뇌혈관 질환, 협심증 등 합병증 발생의 위험이 크다. 또한, 젊은 당뇨는 심혈관 위험도를 4배 이상 증가시키고, 중년 이후 암 발병 등 건강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According to the ‘Diabetes Awareness Survey’ conducted by the Korean Diabetes Association last year on 1,000 adults over the age of 20, 89.5% of people in the 2030 generation were aware of the seriousness of diabetes. However, awareness of important figures and terms necessary for preventing and managing diabetes was relatively low. 59.9% of people in the 2030 generation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the meaning of fasting or postprandial blood sugar levels. In addition, 73.5% of people in the 2030 generation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whether they had glycated hemoglobin, and 54.2% of them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whether they had pre- diabetes. Fasting blood sugar is a level measured after not eating food for at least 8 hours, and if it is more than 126 mg/dL, it is diagnosed as diabetes. Postprandial blood sugar is a level measured 2 hours after a meal, and if it is more than 200 mg/dL, it is diagnosed as diabetes. The glycated hemoglobin level refers to the degree of binding of glucose in the blood, and if it exceeds 6.5%, it is diagnosed as diabetes. Pre- diabetes is a state in which blood sugar levels are higher than the normal range but lower than the diagnostic criteria for diabetes, with fasting blood sugar levels of 100 to 125mg/dL or postprandial blood sugar levels of 141 to 199 mg/dL.

작년 대한당뇨학회가 20세 이상 국내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당뇨 인식 조사’에 따르면, 20대와 30대 중 89.5%가 당뇨병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즉, 10명 중 9명은 당뇨병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하지만, 당뇨병을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 알아야 할 중요한 수치와 용어에 대한 인식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20대와 30대의 59.9%가 공복 혈당 혹은 식후 혈당 수치의 뜻을 모른다고 답했다. 또한, 당화혈색소 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73.5%가, 당뇨병 전단계 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54.2%가 모른다고 답했다. 공복혈당은 최소 8시간 이상 음식을 섭취하지 않은 상태에서 측정하는 수치로, 126mg/dL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된다. 식후 혈당은 음식을 섭취한 뒤 2시간 후에 측정하는 수치로, 200mg/dL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된다. 당화혈색소 수치는 혈액 속에서 포도당의 결합 정도를 나타내며, 6.5%를 초과하면 당뇨병으로 진단된다. 당뇨병 전단계는 혈당 수치가 정상 범위보다 높지만 당뇨병 진단 기준보다 낮은 상태로, 공복 혈당이 100~125mg/dL이거나 식후 혈당이 141~199mg/dL인 경우다.

The habit of eating spicy, salty, and sweet foods, such as Malatanghulu, which is popular among the 2030 generation, is quite dangerous. Jang Jun- hee, head of Internal Medicine at Seran Hospital, said, “spicy, salty, and sweet foods are considered one of the main causes of high blood pressure and diabetes in the young generation.” To manage diabetes and maintain health, it is necessary to recognize fasting blood sugar levels, postprandial blood sugar levels, glycated hemoglobin levels, and the pre- diabetes stage; to ensure that you take appropriate measures. Also, you should regularly check your health status through a health examination. Reducing weight by 5- 7% through lifestyle correction can slow down or prevent the onset of diabetes. Therefore, if you have diabetes or are pre- diabetic, improving your eating habits and exercising lightly while taking medication is essential.

2030세대에서 유행중인 마라탕후루와 같이 맵고 짜고 단 음식을 먹는 식습관은 상당히 위험하다. 세란병원 내과 부장 장준희는 “맵거나 달거나 짠 음식이 젊은 세대의 고혈압, 당뇨병의 주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라고 말했다. 당뇨를 관리하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 공복 혈당 수치, 식후 혈당 수치, 당화혈색소 수치, 당뇨병 전단계 등을 인지하고 그에 맞는 대처를 할 필요가 있다. 또한, 건강검진을 통해 자신의 건강상태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생활습관 교정을 통해 체중을 5~7% 줄이게 되면 당뇨병의 발병을 늦추거나 예방할 수도 있다고 하니, 당뇨나 당뇨 전단계일 경우에는 약물 치료를 병행하면서 올바른 식습관으로 개선하고 가벼운 운동도 하기를 바란다.


- cause a stir : 논란을 일으키다

- carbohydrate: 탄수화물

- stimulate : 자극하다

- diabetes : 당뇨병

- intake : 섭취(량)

- complication : 합병증, 문제

By Son Yu-jeong, cub-reporter  ujeong0202@naver.com

<저작권자 © The Campus Journa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